본문 바로가기

책 사유/예술n대중문화

다빈치처럼 두뇌 사용하기, <상상력의 마법> - 신동운

레오나르도 다빈치(이하 다빈치)하면 '모나리자'나 '최후의 만찬'을 그린 화가로 많이 알고 있을 것이다. 하지만 그는 건축가로도 유명했다. 그외에도 음악가, 발명가, 과학자, 작가, 군사기술 전문가였다.


다빈치는 글씨를 왼손으로 썼고, 방향까지도 반대로 썼다. 그래서 그의 스케치 속 메모들은 모두 거울을 통해 봐야 제대로 읽을 수 있다.


거울 글씨를 보고 외계어라고 지나쳐버리는 사람과, 그것을 발견한 사람의 두뇌는 확실히 다를 것이다. 그런 시각을 기르는, 남들이 보지 못하는 걸 보는 사람이 되고 싶다!


나는 후천적 천재를 꿈 꾼다. ㅎㅎ 그래서 끊임없이 새로운 자극을 받고 엉뚱한 생각을 하고 다르게 행동하려 한다. 평탄한 길은 재미없어하고 맘 가는 걸 하기 위해서라면 스스로를 구석으로 내몬다. 그래서 삶이 다소 고달프다. ㅠ.ㅠ 


화이팅. 잘하고 있는 거야. 힘내자. 슬픔이 있으니 기쁨이 있는 것일테지... 허허허... 생고생을 자처했으니 늦지 않은 나이에 스스로 마음 가는 걸 찾고 확신했으니까. 그거면 된 거지. 뭐. 허허허... 오늘도 정신 승리ㅎ_ㅎ;;



밑줄

거울 속에 숨겨진 <최후의 만찬> 비밀


이 팔라라는 사람이 <최후의 만찬>에 관심을 갖게 된 건 2003년 한 뉴스 프로그램을 통해 다빈치가 작품에 악곡을 숨겨놨을 것이라는 연구 결과를 전해 들으면서부터이다. 팔라는 이때부터 그 뒷이야기를 잔뜩 기대했다.


기다리고 또 기다려도 후속 연구가 나오지 않자, 그는 직접 수수께끼를 풀기로 마음먹고 작품 전체에 다섯 줄의 평행선을 그렸다. 그러자 예수와 열두 제자들의 머리 그리고 식탁 위에 놓인 빵 덩어리를 각각 하나의 음표로 대입시킬 수 있었다. 팔라가 상 위에 놓인 여러 사물 중에 빵을 선택한 것은 기독교 신학에서 빵이 예수의 육체를 상징하기 때문이다.


팔라는 가슴을 졸이며 <최후의 만찬>에 대입시킨 음표대로 연주해보려 했지만 기대와는 달리 악보는 뒤죽박죽이었고 음표를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연주했더니 음악적 가치가 없는 단순한 소리에 불과했다. 그는 그동안의 노력이 헛수고가 되는 것이 아닌가 하고 낙심했다. 하지만 여기에 트릭이 있었다. 바로 악보를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읽어야 된다는 것! 왜냐하면 레오나르도 다빈치는 왼손잡이였기 때문이다. 그뿐만 아니라 왼손으로 글을 쓰되 글씨와 글씨의 방향까지도 반대로 썼다. 이것을 이른바 '거울문자'라고 하며, 거울에 비춰보아야 비로소 보통의 오른손잡이의 글씨와 같아진다.


팔라는 레오나르도 다빈치가 오른쪽부터 그림을 그렸다는 사실에 착안해 악보를 거꾸로 읽어보았다. 그 음표대로 연주해본 팔라는 40초짜리 찬송가가 흘러나와 깜짝 놀랐다. 바로 그 악보는 레퀴엠(진혼곡) 같은 것이었다. 십자가를 메고 골고다 언덕으로 올라가는 예수의 수난을 그린 일종의 사운드트랙이라고 그는 생각했다. 실제로 다비치 전문가들도 이미 사도들의 손이 그레고리안 성가의 악보에 해당한다는 연구가 있었다며 팔라의 주장이 매우 그럴듯하다고 평가했다.